본문 바로가기

DIY

자동차 허리지지대 DIY 실패기

728x90
반응형

최근에 구입한 중고 로체의 운전석이 너무 불편해서 이런 저런 방법을 찾다가 인터넷에 요추지지대 DIY로 검색하니

스펀지등을 좌석에 넣는 방법이 있더군요.

마트에서 파는 보조 등받이는 가격도 2만원대로 비싸고 미관상 좋지않아서 망설였는데, 이 방법은 가격도 싸고 미관을 해치지 않으니 바로 실행했습니다.


일단 인터넷에서 스펀지를 검색하면 많은 업체들이 나오는데 상품구매가 가장 많은 업체를 이용했습니다.

대충 사이즈를 생각해보니, 35*15*4(두께)정도면 될것같아 2개 주문했습니다.(운전석, 보조석)

가격은 개당 900원대로 총 1800원입니다. 배송비가 3000원이니 배보다 배꼽이 큰 경우네요~


스펀지가 도착했으니 이제 좌석에다 스펀지를 넣겠습니다.

가죽시트커버를 벗겨보질않아서 인터넷으로 같은 차종으로 DIY를 하신분의 블로그를 참조해서 시작했는데...

이분 차는 시트커버 아래쪽에는 스큐류로 되어있다고 했는데 제 차는 같은 로체임에도 불구하고 스큐류가 없습니다.

몇번을 이리저리 찾아보다가 손으로도 커버를 뗄려고 해보고 결국 포기하고 집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다시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스큐류가 없고 클립으로 되어있어서 손으로 땅기면 되는 거더군요..   


# 첫번째 시도


결국은 아래와 같이 뒷판을 분리하는데 성공.


스펀지를 겨우겨우 끼워넣습니다.

원래는 양옆의 스프링을 옷걸이 등을 이용해서 빼내고 끼워넣는게 쉬운데 스펀지 크기가 얼마안되서 손으로 구겨넣었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승차감이 더 나빠졌습니다. 

허리가 아프고 통증이 허벅지까지 내려가네요..스펀지 위치나 모양이 안맞나 봅니다.


# 두번째 시도

스펀지를 다시 빼내서 위와 같이 사선으로 잘라내고 다시 끼워넣습니다.

이번에는 승차감이 많이 좋아졌지만 여전히 맞지않은 옷을 입고 있는듯한 불편함..특히 엉덩이 부분이 심하게 아픕니다.


# 세번째 시도

이번에는 아예 삼각형으로 최대한 작게 잘라냈습니다.


이번에도 승차감은 훨씬 나아졌습니다만 미묘하게 불편한 느낌. 엉덩이 부분이 여전히 아프네요.

제 체형은 원래 순정상태로 타야지 맞나봅니다.T.T


지금은 스펀지 빼버리고 그냥 타고 있습니다.

미관상 보기가 좀 그래도 마트에서 파는 허리 받침대 구입하는게 나을 것같습니다.

이상 허리지지대 DIY 실패기 였습니다 ^^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