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유람(국내)

이차돌 차돌박이 오창점 Vs. 부산점

728x90
반응형

얼마전 지인의 소개로 이차돌 오창점에서 저녁식사를 했다.

차돌박이가 저렴하다고해서 방문했는데 가게 인테리어가 깔끔하고 메뉴도 부담스럽지않은 가격이었다.

특히 가장 만족스러웠던 것은 된장찌게.

고깃집 된장찌게야 어느 가게를 가더라도 거의 비슷한 맛인데, 여긴 고기(차돌박이)를 많이 넣어서 진하고

풍부한 맛이 일품이다. 

차돌박이  일인분 6,900원. 쇠고기가 1일분에 6,900원이면 싸게 보이는데 미국산 냉동고기라 저렴하진 않아보인다.
사이드로 주문한 초밥. 맨밥에 와사비를 넣고 차돌박이 한점을 올려서 먹는다.

사이드 메뉴로 나오는 초밥에 와사비를 놓고 차돌박이를 올려 초밥처럼 먹는데, 

이걸 왜 이리 먹을까싶을정도로 개인적으로는 조합이 영 아니다. 초밥은 역시 생선으로 해야된다..

초밥에 파채를 말아서 한입..

이게 제일 만족했던 된장찌게다.

첫 맛은 진한 마늘맛, 그리고 차돌박이의 부드러운 식감이 아주 독특했다.

고깃집에서 된장을 먹는다고 고기를 더 넣고 하는 집은 드물다...고기 아까우니깐..

그런데 이 집은 차돌박이를 아낌없이 넣어준다. 지인과 먹다가도 고기 많이 들었네요라는 말을 여러차례 할 정도로..

 

전체적으로 그다지 특별한 임팩트가 없지만 가격이 조금 저렴(미국산 냉동육)하고 가게 인테리어가 나쁘지 않은 집이다.

검색을 해보니 프랜차이즈고 부산에도 동래점이 하나있다.

며칠후 부산으로 복귀해서 가족들을 데리고 점심 먹으로 방문했는데(동래 메가마트 바로 앞),

역시나 프랜차이즈라 오창점에서 먹었던 그 된장찌게와 너무 다른 맛과 서비스에 실망만 가득안고 돌아왔다.

오창점은 된장에 들어가는 차돌박이를 고기 주문했을때 내오는 그 고기를 사용하는데,

동래점은 고기 썰다가 남은 찌그라지, 짜투리 고기등 조각난 고기를 사용하는 것같다.

한눈에 봐도 고기상태가 별로 좋지않았다. 

두부등도 오창점은 원래 모습 그대로 깜끔한데 동재점은 두부가 모양이 흐트러지고 오래 된 듯한 모습이다.

프랜차이즈라도 각 점포에 따라서 이렇게 음식을 해오는 자세와 퀄리티가 차이가 난다.

오창점은 된장찌게를 먹기위해서라도 찾고싶은 마음이 생기지만 부산 동래점은 절대 다시는 가고싶지 않은 음식점이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