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유람(해외)

북경의 생선요리 중국 출장은 주로 상해나 심천쪽으로 갔었는데 북경으로 출장오기는 처음입니다.도착 첫날 중국인 동료들과 저녁 먹었던 생선요리 전문점입니다. 매장입구의 메뉴사진을 보고있습니다.가게 인테리어나 집기, 매장 배치등은 중국이 한국보다 훨씬 낫습니다.한국 식당은 사회발전수준에 비해서 영세한 모습 그대로, 발전이 없어요.. 메뉴판이 시험지같습니다.^^원하는 메뉴가 사진으로 나오고 표시를 하면됩니다.메뉴 선택은 중국 현지인이~ 주문지도 깔끔하고 외국인도 주문하는데 어려움이 없을것같습니다. 밥, 기본 반찬은 직접가서 먹을 만큼 가져오면 됩니다. 소스도 여러종류가 있던데 저는 마늘 다진거, 파, 고추등 좋아하는 소스를 가득~ 땅콩뽁음인데 맛있었습니다. 메인요리 생선찜이 나왔습니다.전기 스토브에 내와서 먹는 내내 따뜻하게 .. 더보기
북경의 짜장면 상하이에서 짜장면을 먹어본적이 있는데 짜장면의 고향, 북경에서 짜장면을 맛보았습니다.북경음식이 중국 현지인들의 말로는 특이하고, 외국인들 입맛에 안맞을 거라고 합니다.저야 중국 음식을 워낙 좋아해서 난 다먹을 수 있다라고 했는데...진짜 북경음식이 다른 중국지방과 다르더군요.제일 특이한게 소 위장을 해장국처럼 끊인 음식인데 이건 도저히 먹기도 싫고 보기도 싫더군요 ^^;;위 이사한 국과같이 짜장면도 다른 도시에 비해 자주 볼 수 있었는데 이번에는 짜장면과 찐빵같은 음식을 먹어봤습니다. 중국 발음도 짜장미엔으로 들리듯이 우리나라 짜장면과 발음도 비슷합니다.가운데 소스가 짜장이란건 바로 알수있는데요..맛은 우리 짜장과 많이 다릅니다.콩소스맛이 더 강하고 우리 짜장면같은 달콤하고 구수한 맛은 안납니다.면은 우.. 더보기
뉴렌베르그 바베큐세트 뉴렌베르그에서 크리스마스 마켓을 구경하고 들른 레스토랑입니다. 규모가 아주 큽니다. 메뉴판 앞 표지에 쏘세지 구이가 있네요..이 집의 대표 메뉴같습니다. 독일하면 맥주를 빼놓을 수 없죠.각 지방, 도시마다 대표하는 맥주가 있습니다.뉴렌베르그에서는 Tucher이 유명하가봅니다. 주문한 음식이 나왔습니다. 돼지고기 바베큐와 오리바베큐, 삶은 감자가 한상에 나왔습니다. 돼지고기 겉은 바삭하게 튀긴맛이 나고 안은 촉촉하게 삶은 수육맛이 나는데 아주 맛있습니다. 같이 주문한 생선가스인데 이건 아니네요..바바리아 지방이 내륙이라 바닷가와 멀어 생선은 별로였어요..그리고 자주 먹지도 않는것같습니다.회사식당에서도 금요일 점심에만 생선요리가 나오고 나머지는 전부 쏘세지, 돼지고기등등 육류 위주로 나오더군요. 더보기
포장채로 가스렌지서 끊이는 일본 생우동 최근 대마도 당일치기 여행가서 현지 마트에서 구입한 인스턴트 우동입니다. 특이하게 포장채(알루미늄)로 가스불이나 인덕션에서 조리할 수 있는 특이한 제품입니다.구입할 때는 포장이 좀 고급스럽구나라고만 생각했었는데, 집에서 조리할려고 하니 포장채로 가스불로 조리하는 제품이었습니다. 오른쪽 상단에 가스&IH라는 표시가 되어있고, 하단부에 가스불위에 올려놓고 조리하라는 표시가 있습니다. 포장지 하단에 내용물이 없거나 재사용은 하지말라고 되어있네요. 진짜로 가스불에 올려놓고 조리해도 이상이 없네요..신통방통합니다 ^^캠핑가서 간단하게 조리해먹고 포장지는 버리면 되니 설겆이 할 필요가 없겠네요 맛은 특별하지는 않고 우리나라 생생우동과 같습니다.가격은 1300원정도합니다. 더보기
홍콩공항 푸드코드 EATery의 가고시마 국수 홍콩공항에서 식사할 때마다 즐겨찾는 푸트코드, EATery 입니다. 매번 사천식매운 닭 국수를 먹는데 이번에는 다른 메뉴를 선택했습니다. Kogoshima Pork Cartilage w/ Vermicelli in Fish soup 이라는 면요리입니다.가고시마라는 이름이 있는걸로 봐서는 일본식 면요리 같습니다.가격은 37 HKD 입니다.(약 5,500원 정도) 언제나 그렇듯, 하이네켄 맥주도 같이 시켰습니다.EATery에는 칭다오나 하이네켄이 있는데 개인적으로 칭다오 맥주는 한국 맥주와 비슷해서 하이네켄을 선호합니다. 가격대비 내용물, 특히 고기 고명이 엄청 푸짐합니다.그릇 위부분을 다 덮을 정도로 어마어마합니다. 이게 무슨 고기일까? 먹을 때마다 궁금한데..고기에 대해서 문외한이라 정확히 어떤 부위인지 .. 더보기
중국 보통 회사원들의 점심 식사 이번 고객은 2번째 방문인데 지난번에는 회사내 구내식당을 이용했고 이번에는 회사밖의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고객회사가 심천 중심지(ZTE, lenovo, skyworth등등 본사건물 주위)에 있어서 점심시간에는 상당히 복잡하더군요. Vigen이라는 이름의 뷔페식인데 상당히 크고 깨끗합니다.도시기준으 이제 한국과 중국의 차이는 별로 없습니다.오히려 식당의 규모나 간판의 깔끔함등 중국 식당이 한국보다 나은 점이 더 많습니다. 첫날 메뉴입니다.밥과 두부뽁음, 부추뽁음, 계란말이(안에 완자같은 속이 있습니다)국은 김과 계란을 섞은 간단한 국이 나옵니다.한국에서는 국 즉 탕이 메인요리인데 중국은 곁가지로 나오는 음식에 불과한것같습니다.멀건 고기육수같은 국이라든지 이런 김을 넣고 말갛게 끓인 국이 대부분이더군요.. 더보기
중국 보통 사람들의 저녁 식사 이번에 머문 심천 호텔(HongDu hotel)은 시설을 깨끗하고 좋으나 주변에 큰 쇼핑몰이나 규모가 있는 식당이 없고 시장 근처라 보통 중국 사람들이 가는 식당밖에 없었습니다.중국 메뉴을 읽지 못하기 때문에 규모가 있는 좀 깨끗하고 메뉴에 사진이 있는 식당이 있으면 좋으련만..다행히도 중국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뷔페형식의 식당이 호텔 앞에 있었습니다.여기는 쟁반들고 자기가 원하는 음식만 선택하고 계산하면 되기 때문에 중국어를 몰라도 전혀 상관없습니다. 첫날 저녁에 먹은 식사입니다.가지뽁음과 돼지고기 뽁음입니다. 우리나라 반찬과 많이 흡사합니다만 역시나 중국은 모든걸 기름으로 뽁아버립니다.먹을 때는 기름으로 뽁아서 입에 착착달라붙고 맛있는데 먹고난 후에는 짜고 기름지고 더군다나 조미료를 많이 넣은것같아.. 더보기
홍콩공항 페리티켓 창구 옆 완탕면 전문점 Super Super (2) 지난번 이용후 심천 출장시 2번째로 이용한 Super Super.심천가는 페리를 이용하면 점심먹을 곳이 이 한군데 밖에 없습니다 ^^ 지난번에는 R1을 먹었는데 이번에는 R5로 선택합니다.위 사진은 지난번 찍었던 건데, 가격이 2 HKD 올랐습니다. 모두 62 HKD 하더군요. 면은 동일한데 고명이 다릅니다.고기가 아주 큼직한데 돈까스를 튀김옷 입히지않고 튀긴 것같습니다.위쪽에 보이는 양념이 아주 강합니다. 산초같은데 아주 강해서 혀와 입안이 얼얼합니다.예전 대만에서 먹었던 우육면컵라면에도 이런 양념이 있던데 .... 처음 먹어보는 사람은 아마 다 먹지 못할 정도로 강합니다.다음에는 안 먹을 것같은데 워낙 강한 맛이라 혹시 똥얌꿈처럼 계속 생각나는 그런 음식이 되지 않을런지..ㅎ 더보기
홍콩공항 페리티켓 창구 옆 완탕면 전문점 Super Super 홍콩공항에서 중국내륙이나 마카오등으로 페리를 타고갈 때 근처에 딱 하나의 식당이 있습니다.Super Super 라는 완탕면 요리집입니다.페리 티켓 카운터 바로 옆에 있는 식당인데 페리 보딩을 한 후에는 작은 상점만 있고 먹을 데가 없습니다.점심때면 사람들이 아주 많아서 혼잡한데 항공사 승무원들도 많이 찾는 걸로 봐서는 검증된 맛집같아 보입니다. 제일 맛있어 보이는 완탕면을 주문합니다. 중국말로 주문을 못하는 외국인을 위해서 R1,2,3등 번호가 있어서 주문할 때 이 번호만 말하면 됩니다. 60홍콩달러입니다. 9000원이 조금 안됩니다. 주문을 하고 계산을 하면 번호가 적힌 작은 물건을 줍니다.우리나라 패스트푸드점에서 나눠주는 진동번호표같습니다. 위에서 받은 번호가 적힌 것을 테이블위의 이 자리에 올려놓으.. 더보기
중국 후난(湖南)요리 2번째 중국 후난요리 2번째입니다. 첫날 갔던 후난음식점에서 얼마 안떨어진 곳에 또다른 후난음식점입니다. 호텔 근처에 후난음식점이 눈에 띄게 많습니다. 가게 내부모습입니다. 인테리어가 깔금하게 잘 되어있습니다. 역시 들어서자마자 맥주부터 시킵니다. 이 식당도 그릇을 씻기위한 물과 그릇을 줍니다. 죽순뽁음입니다. 각종 야채와 매운 고추, 마늘을 넣고 뽁은 건데 우리나라 뽁음과 비슷합니다. 처음 갔던 후난 음식점에 비해서 기름이 적고 모양이 달라서 다른 지방 음식인 줄 알았는데 주방장 솜씨가 다르고 그릇 모양이 대접 모양이라 기름이 밑으로 빠져서 잘 안보였던 거였습니다. 후난음식 맞습니다. 기름이 가득 고여있네요..그리고 매운 고추를 듬뿍 넣어서 음식 대부분이 맵습니다. 파프리카처럼 생긴 채소인데 이름은 잘 모르겠.. 더보기
중국 후난(湖南)요리, 녹색가지 뽁음 심천이 광동지역이라서 이웃 지역 음식인 후난(湖南)요리집을 가볼 기회가 있었습니다.둥팅호의 남쪽지방에서 호남이라는 이름이 유래되었다고 합니다.중국 지인이 후난 음식 매운데 괜찮겠냐고 합니다. ㅎㅎㅎ..한국음식보다 맵겠어? 오케이. 자료: 위키피디아 이제는 중국 식당에 가면 이런 메뉴판이 익숙합니다.채소종류, 고기종류등등 두명이서 가면 3~4가지 정도 요리를 시킵니다. 심천은 습도가 너무 높아요..조금만 밖을 걷다보면 속옷까지 다 젖을 정도로 땀에 흠뻑 젖습니다.시원한 식당에 들어서면 시원한 맥주(피~츄)부터 시킵니다. 심천 지역만의 특이한 습관이라고 하는데 개인 접시와 숟가락등을 따뜻한 물로 헹굽니다. 사진처럼 물을 컵안에 붓고 헹군후에 사진 왼쪽의 투명한 플라스틱 그릇에다 붓습니다.이 지역에서만 이렇게.. 더보기
심천 쇼핑몰안의 우육수타면 심천 도착 첫날 저녁 먹으로 호텔 근처로 나왔습니다.습도가 아주 높아서 조금만 걸어도 땀으로 젖을 정도입니다. 외국나와서 음식먹을 때 제일 편한게 대형 쇼핑몰로 가는 겁니다.이런 쇼핑몰에서는 여러가지 식당이 몰려있고 메뉴가 사진으로 제공하는 곳이 많거든요. 백화점같은 곳입니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식당이 있는 곳으로 갑니다. 중국 백화점도 한국이랑 별반 차이가 없습니다. 이러저리 식당을 구경하다가 면요리집으로 정했습니다.중국은 왠만하면 이렇게 컵이나 젖가락 셋팅이 위생적이고 깔금합니다. 천장에 걸린 메뉴가 이 집 대표 메뉴인 것같습니다.혼자 먹기에는 양이 너무 많아서 패스... 사이드로 시킨 돼지갈비 찜입니다.우리나라 감자탕의 등갈비와 거의 같은 맛이라서 별 감흥이 없습니다.기름기만 듬뿍이네요~ 메인요리.. 더보기
독일 뮌헨공항 마레도(Maredo), 최악의 마레도 식당 뮌헨공항에서 귀국하면 어김없이 Maredo를 들러서 독일에서의 마지막 맥주 한 잔과 스테이크를 먹습니다.이번에도 어김없이 마레도를 들렀는데 예전하고 완전히 달라졌습니다.맛은 여태껏 먹어본 마레도 중 워스트로 변했고 서비스도 별로 좋지 않았습니다.작녁과 비교해도 같은 식당의 품질이 이렇게 바꿀 수 있나 의아스럽더군요.다음부터는 뮌헨공항의 마레도(Maredo)는 가지않을렵니다. 참고로 위치는 터미널2(루푸트한자 있는 신식건물) 입국장 2층입니다. 제일 먼저 밀맥주, 프란치스카나를 시킵니다.역시 독일맥주는 진리입니다. 메인 요리가 나오기전 빵입니다.독일 빵답게 아무런 첨가물없는 곡물그대로의 자연스러운 빵입니다. 창가쪽에 앉아서 입국장 내려다본 모습입니다.독일 공항은 아시아 공항에 비해서 붐비지않아서 좋습니다... 더보기
독일맥주와 수제 BBQ버거 맑고 깨끗한 자연환경, 여유로운 삶, 따사로운 햇살...독일 오면 부러운 것이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그 중에서도 퇴근후 저녁이 있는 삶. 제가 한국회사를 관두고 독일회사로 옮긴 이유중 하나입니다. 독일 본사에 출장오면 매일 오후 5시에 퇴근해서 동네 한바퀴 산책 후에 노천카페에서 독일 맥주 한잔하면 세상을 다 얻은듯한 행복한 기분이 듭니다. 마을 강변 공원에 자리잡고 있는 The Road House라는 레스토랑겸 바입니다. 제가 즐겨 마시는 Franziskner Weizen(프란치스카나 밀맥주)가 2.8유로입니다. 똑같은 맥주를 뮌헨공항 마레도에서는 5유로합니다. 스테이크, 수제 햄버거, 샐러드, 맥주등등 일반 레스토랑과 비슷한 메뉴가 제공됩니다. 프란치스카나 가 먼저 나왔습니다. 저 거품...한국에서 .. 더보기
프란치스카나 맥주와 Pizza Romana 퇴근후 동네 한바퀴 산책 후에 맥주 한 잔 마시러 왔습니다. 호텔 바로 앞 강변 노천 카페입니다. 이 장소에서는 아무도 영업을 안했었는데 이번주는 이 마을에 행사가 많은지 이탈리아 레스토랑에서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토요일 오후 며칠만에 보는 맑은 날씨인지... 기분좋게 동네 한바퀴후 시원한 프란치스카나 맥주 마시러 왔습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프란치스카나 밀맥주, Franziskaner Hefe-Weissbeer(효모 밀맥주) 한국에서는 롯데마트나 이마트가서 캔맥주를 먹었는데 역시 본고장에서 생맥주로 먹으니 확실히 차이가 납니다. 독일오기전 롯데마트에서 1600원에 팔던데...이러다 프란치스카나가 수입안되는건지 불안합니다. 파울러나나 다른 수입 맥주에 비해서 인기가 없는 것같아요.. 중앙의 흰 새는 .. 더보기
인도네시아 꼬지요리 사테(Sate) 인도네시아 길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포장마차입니다. 우리나라 꼬지같은 요리가 여러 나라에서 볼 수 있는데 인도네시아에서는 사테라고 불리웁니다. 고기 종류에 따라 Sate Kaming(염소고기), Sate Sapi(쇠고기)등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Sate Kambing입니다. 고구마와 감자의 중간정도 맛이 나는 채소 찐거랑 독특한 소스와 함께 나오는데 숯불에 구워서 맛이 좋습니다. 길가다가 간단하게 먹기에 좋습니다만..위생상태는 별로 좋지 않아요~ 처음 먹다가 배탈이 날수있습니다 ^^ 더보기